Busy. Please wait.
or

show password
Forgot Password?

Don't have an account?  Sign up 
or

Username is available taken
show password

why


Make sure to remember your password. If you forget it there is no way for StudyStack to send you a reset link. You would need to create a new account.
We do not share your email address with others. It is only used to allow you to reset your password. For details read our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lready a StudyStack user? Log In

Reset Password
Enter the associated with your account, and we'll email you a link to reset your password.
Don't know
Know
remaining cards
Save
0:01
To flip the current card, click it or press the Spacebar key.  To move the current card to one of the three colored boxes, click on the box.  You may also press the UP ARROW key to move the card to the "Know" box, the DOWN ARROW key to move the card to the "Don't know" box, or the RIGHT ARROW key to move the card to the Remaining box.  You may also click on the card displayed in any of the three boxes to bring that card back to the center.

Pass complete!

"Know" box contains:
Time elapsed:
Retries:
restart all cards
share
Embed Code - If you would like this activity on your web page, copy the script below and paste it into your web page.

  Normal Size     Small Size show me how

속미인곡

속미인곡 작품 해설 및 어휘/어구 풀이

QuestionAnswer
'뎨 가는 뎌 각시 본 듯도 한뎌이고.' 저기 가는 저 각시 본 듯도 하구나.
'天텬上샹 白백玉옥京경' 옥황상제나 임금이 있는 대궐. 한양.
'엇디하야 離니別별하고' 어찌하여 이별하고
'해 다 뎌 져믄 날의 눌을 보라 가시는고.' 해 다 져서 저문 날에 누구를 보러 가시는가?
이 작품은 정철의 다른 작품인 ‘○○○○’의 속편으로, 임에게 버림받은 슬픔과 임에 대한 그리움을 ○○ 화자의 목소리로 절절하게 표현한 작품이다. (순서대로) 사미인곡, 여성
이 작품에 나오는 두 여인은 모두 ○○의 ○○으로, 임금에 대한 ○○의 충정을 우회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설정한 인물이다. (순서대로) 작가(정철), 분신, 작가(정철)
'어와 네여이고 이내 사셜 드러 보오.' 아아 너로구나. 내 사정 이야기 들어 보오.
'내 얼굴 이 거동이 님 괴얌 즉한가마는' 내 모습과 이 거동이 임이 사랑함 직한가마는
'네로다 녀기실새' 너로구나 여기시기에(특별히 사랑하시기에)
'군뜯' 딴생각
'이래야 교태야 어즈러이 하돗떤디' 아양과 교태를 어지럽게 하였던지
'반기시는 낯비치 녜와 엇디 다르신고.' 반기시는 얼굴빛이 옛날과 어찌 다르신가?
'혜여하니' 헤아려 보니
'하늘히라 원망하며 사람이라 허믈하랴. 셜워 플텨 혜니 造조物믈의 타시로다.'에 담긴 사고방식은? 운명론적 사고방식(님과의 이별은 조물주의 탓이다, 숙명이다.)
'글란 생각 마오.'는 ○○의 자책에 대한 ○○의 위로의 말에 해당한다. (순서대로) 을녀, 갑녀
'매친 일이 이셔이다.'에서 '매친 일'은 을녀의 마음에 맺힌 일을 의미한다. 그 구체적인 내용 두 가지는?(2점) 1. 임에게 사랑(충성)을 다하지 못한 점, 2. 임을 제대로 모시지 못한 점(임금을 제대로 보필하지 못한 점)
'春츈寒한苦고熱열' 이른 봄날의 추위와 여름철의 무더위
'秋츄日일冬동天텬' 가을과 겨울의 날씨
'粥쥭早조飯반' 아침밥을 먹기 전에 먹는 죽
'朝죠夕셕 뫼'에서 '뫼'는 무엇을 의미하는가? 밥(진지, 수라)
'春츈寒한苦고熱열은 엇디하야 디내시며 / 秋츄日일冬동天텬은 뉘라셔 뫼셧는고. / 粥쥭早조飯반 朝죠夕셕 뫼 녜와 갓티 셰시는가. / 기나긴 밤의 잠은 엇디 자시는고.'에서 화자가 걱정하는 것을 한 마디로 말하면? 임의 전반적인 생활
'님다히' 임이 계신 곳
'아므려나 아쟈 하니' 어떻게 해서라도 알고자 하니
'잡거니 밀거니 놉픈 뫼헤 올라가니 / 구롬은카니와 안개는 므스 일고.'에서 '구롬'과 '안개'의 의미는? 화자와 임 사이를 가로막은 장애물(간신, 정적)
'찰하리 믈가의 가 배 길히나 보랴 하니 / 바람이야 믈결이야 어둥졍 된뎌이고.' 차라리 물가에 가서 뱃길이나 보려고 하니 / 바람과 물결로 어리둥절하게 되었구나.
'江강川텬의 혼자 셔셔 디는 해를 구버보니 / 님다히 消쇼息식이 더옥 아득한뎌이고.' 강가에 혼자 서서 지는 해를 굽어보니 / 임이 계신 곳의 소식이 더욱 아득하구나.
'茅모簷쳠' 띠로 지붕을 엮은 초가집
'半반壁벽靑쳥燈등은 눌 위하야 발갓는고.' 벽 가운데 달려 있는 푸른 등은 누구를 위하여 밝았는가?
'오르며 나리며 헤뜨며 바자니니' (산을) 오르며 내리며 허둥거리며 부질없이 왔다 갔다 하니
'져근덧' 잠깐 동안에
'力녁盡진하야' 힘이 다하여 지쳐
'情졍誠셩이 지극하야 꿈의 님을 보니 / 玉옥가튼 얼구리 半반이나마 늘거셰라.' 정성이 지극하여 꿈에 임을 보니 / 옥 같던 (임의) 모습이 반 넘게 늙었구나.
'슬카장' 실컷
'삷쟈 하니' 사뢰려고(웃어른께 말씀을 올리려고) 하니
'눈믈이 바라 나니 말인들 어이하며 / 情졍을 못다 하야 목이조차 몌여하니' 눈물이 연달아 나니 말인들 어찌하며 / 정을 못다 풀어 목조차 메니
'오뎐된 鷄계聲셩' 방정맞은 닭 울음 소리
'잠은 엇디 깨돗던고.' 잠은 어찌 깨었던가?
이 작품에서 임을 만나볼 수 없는 을녀의 절망감에 대한 심리적 보상을 의미하며, 한편으로 을녀의 안타까움과 절망감을 더욱 심화시키는 것은 무엇인가?
그나마 꿈속에서 이루어진 화자와 임과의 잠깐의 만남을 훼방하는 것은 무엇인가? 鷄계聲셩(닭 울음 소리)
'어와, 虛허事사로다 이 님이 어데 간고.' 아, 헛된 일이로구나. 이 임이 어디 갔는가?
'결의 니러 안자' 잠결에 일어나 앉아
'어엿븐 그림재 날 조츨 뿐이로다.' 가엾은 그림자가 나를 쫓을 뿐이로다.
'싀여디여' 사라져서, 죽어서, 죽어 없어져서
'落낙月월' 지는 달
이 작품에서 죽어서라도 임의 곁에 머물고자 하는 화자의 간절한 마음이 투영된 소재를 찾으면? 落낙月월(지는 달)
'님 겨신 窓창 안헤 번드시 비최리라.' 임 계신 창 안에 환하게 비치리라.
'달이야카니와' 달보다는 차라리
이 작품의 마지막 부분에서 갑녀는 을녀에게 '지는 달'보다는 '궂은 비'가 되라고 조언한다. 왜 그럴까? '궂은 비'의 속성과 연관지어 갑녀가 그렇게 얘기한 이유를 설명하시오. → 2점, 창의적으로 해석하면 → 3점 '궂은 비'가 '지는 달'보다 훨씬 더 임의 마음을 오랫동안 적실 수 있기 때문이다. '궂은 비'가 '지는 달'보다 훨씬 더 임을 그리워하는 애타는 마음을 직접적으로(적극적으로) 전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작품은 ㅇㄹㅁ을 가장 아름답게 구사했다는 평가와, 가사문학 중 ㅁㅎㅅ이 가장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우리말, 문학성
Created by: begin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