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sy. Please wait.
or

show password
Forgot Password?

Don't have an account?  Sign up 
or

Username is available taken
show password

why


Make sure to remember your password. If you forget it there is no way for StudyStack to send you a reset link. You would need to create a new account.
We do not share your email address with others. It is only used to allow you to reset your password. For details read our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lready a StudyStack user? Log In

Reset Password
Enter the associated with your account, and we'll email you a link to reset your password.
Don't know
Know
remaining cards
Save
0:01
To flip the current card, click it or press the Spacebar key.  To move the current card to one of the three colored boxes, click on the box.  You may also press the UP ARROW key to move the card to the "Know" box, the DOWN ARROW key to move the card to the "Don't know" box, or the RIGHT ARROW key to move the card to the Remaining box.  You may also click on the card displayed in any of the three boxes to bring that card back to the center.

Pass complete!

"Know" box contains:
Time elapsed:
Retries:
restart all cards
share
Embed Code - If you would like this activity on your web page, copy the script below and paste it into your web page.

  Normal Size     Small Size show me how

규원가

규원가 작품 해설 및 어휘/어구 풀이

QuestionAnswer
'엇그제 저멋더니 하마 어이 다 늘거니'에서 화자가 한탄하는 내용은? 늙음
'少年行樂(소년 행락)' 어릴 적 즐겁게 지내던 일
'일러도 속절업다.' 말해 봐야 아무 소용이 없구나.
'늘거야 서른 말삼 하자니 목이 멘다.' 늙어서야 서러운 사연을 말하자니 목이 멘다.
'父生母育(부생모육) 辛苦(신고)하야' 부모님이 날 낳아 몹시 고생하여
'公侯配匹(공후 배필)' 높은 벼슬아치의 아내
'君子好逑(군자 호구)' 훌륭한 남자의 좋은 짝
'怨業(원업)' 원망스러운 업보
'月下(월하)의 緣分(연분)' 부부의 인연(남녀를 중매하는 역할을 맡은 월하노인이 맺어 준 인연)
'三生(삼생)의 怨業(원업)이오 月下(월하)의 緣分(연분)으로'에 담긴 사고방식은? 불교의 윤회사상, 운명론적 세계관
'長安遊俠(장안 유협) 경박자' 장안의 호탕하게 놀기 좋아하는 경박한 사람
'當時(당시)의 用心(용심)하기 살어름 디듸는 듯'과 어울리는 한자성어는? 노심초사
'天然麗質(천연 여질)' 타고난 아름다운 모습
'年光(연광)이 훌훌하고' 세월이 빨리 흐르고
'造物(조물)이 多猜(다시)하야' 조물주가 몹시 시기하여
'봄바람 가을 믈이 뵈오리 북 지나듯'에 담긴 화자의 심리는? 세월이 너무나 빨리 흘러간 것이 안타깝다.
'雪鬢花顔(설빈 화안)' 고운 머리채와 꽃같이 아름다운 얼굴
'面目可憎(면목가증)' 얼굴 생김생김이 남에게 미움을 살 만한 데가 있음
'내 얼골 내 보거니 어느 님이 날 괼소냐. 스스로 慚愧(참괴)하니 누구를 怨望(원망)하리.'에서 드러나는 화자의 태도는? 자조 / 임과 이별한 상황을 화자 자신의 탓으로 돌리며 체념하고 있다.
'괴다' 사랑하다
'冶遊園(야유원)' 난봉꾼이나 한량들이 노는 곳. 술집. 기생집.
'白馬金鞭(백마 금편)' 훌륭한 말과 값비싼 채찍. 호사스러운 행장.
'遠近(원근)' 원근의 지리
'三三五五(삼삼오오) 冶遊園(야유원)의 새 사람이 나단 말가. 곳 피고 날 저물 제 定處(정처) 업시 나가 잇어, 白馬金鞭(백마 금편)으로 어데어데 머무는고. 遠近(원근)을 모르거니 消息(소식)이야 더욱 알랴.'에서 화자는 누구의 어떤 행동때문에 괴로움을 겪고 있는가? 남편이 기생집에 출입하며 사치스럽고 방탕한 생활을 하고, 연락마저 끊겼기 때문에 괴로워하고 있다.
'얼골을 못 보거든 그립기나 마르려믄, 열두 때 김도 길샤 설흔 날 支離(지리)하다.'에서 화자가 시간을 길게 느끼는이유는? 독수공방하는 고통이 너무 커서
'자최눈' 자국눈(겨우 발자국이 날 만큼 적게 내린 눈)
'三春花柳(삼춘 화류) 好時節(호시절)의 景物(경물)이 시름업다.'를 현대어로 풀이하고, 화자가 왜 이런 말을 했는지를 고려하여 이 문장의 문맥적 의미를 말하시오. 1. 아름다운 봄철 좋은 시절에 풍경과 사물들은 시름이 없구나. 2. 아름다운 풍경을 보아도 아무런 감흥이 없다. 아름다운 봄날에 나만 이리 힘들고 괴롭구나.
'蟋蟀(실솔)' 귀뚜라미
'긴 한숨 디는 눈물 속절업시 헴만 만타.' 긴 한숨 떨어지는 눈물에 헛되이 생각만 많다.
'도로혀 풀쳐 혜니 이리하여 어이하리.' 돌이켜 여러 가지 일을 곰곰이 생각하니 이렇게 살아 어찌할 것인가?
'綠綺琴(녹기금)' 거문고
'靑燈(청등)을 돌라 노코 綠綺琴(녹기금) 빗기 안아, 碧蓮花(벽련화) 한 곡조를 시름 조차 섯거 타니'는 화자가 어떤 마음에서 한 행동인가? 자신의 외로운 심정을 달래보려는 마음
'瀟湘夜雨(소상 야우)의 댓소리 섯도는 듯' 소상 팔경의 하나인 소상강에 밤비가 내릴 때 댓잎 소리가 섞여 들리는 듯
' 華表(화표) 千年(천년)의 別鶴(별학)이 우니는 듯' 망주석(무덤 앞의 양쪽에 세우는 한 쌍의 돌기둥) 위에서 천년 만에 찾아온 이별의 학이 울고 있는 듯
'瀟湘夜雨(소상 야우)의 댓소리 섯도는 듯, 華表(화표) 千年(천년)의 別鶴(별학)이 우니는 듯'에서 드러나는 분위기는 어떠한가? 결국 이것은 누구의 마음이라고 할 수 있는가? 처량하고 구슬프다. / 화자
'玉手(옥수)' 여자들의 아름답고 고운 손
'手段(수단)' 솜씨
'녯 소래 잇다마는' 옛 가락이 아직 남아 있건마는
'芙蓉帳(부용장)' 연꽃을 그리거나 수놓은 휘장
'肝腸(간장)이 九曲(구곡) 되야 구븨구븨 끈쳐서라.' 마음속이 뒤틀리어 굽이굽이 끊어졌도다.(시름이 쌓인 마음속이 굽이굽이 끊어졌도다.)
'찰하리 잠을 드러 꿈의나 보려 하니, 바람의 디는 닢과 풀 속에 우는 즘생, 므스 일 원수로서 잠조차 깨오난다.'에서 화자의 간절한 그리움을 담아내어 화자의 갈등을 심리적으로 해소해 주는 매개체를 찾고, 화자의 바람을 방해하는 역할을 하는 소재를 모두 말하시오.(현대어로, 구체적으로) 꿈 / 바람에 지는 잎, 풀 속에 우는 짐승
'一年一度(일년 일도)' 일 년에 한 번씩
'失期(실기)' 때를 놓침
'天上(천상)의 牽牛織女(견우직녀) 銀河水(은하수) 막혀서도, 七月七夕(칠월 칠석) 一年一度(일년 일도) 失期(실기)치 아니거든, 우리 님 가신 후는 무슨 弱水(약수) 가렷관듸, 오거나 가거나 消息(소식)조차 끄쳣는고.'에서 '弱水(약수)'의 문맥적 의미는 무엇인가? 그리고 전체 구절에 나타난 화자의 태도는 어떠한가? 장애물(신선이 살았다는 중국 서쪽의 전설 속의 강. 길이가 3,000리나 되며 부력이 매우 약하여 기러기의 털도 가라앉는다고 함.) / 돌아오지 않는 임을 원망하고 있다.
'欄干(난간)의 비겨 셔서' 난간에 기대어 서서
'草露(초로)는 맷쳐 잇고 暮雲(모운)이 디나갈 제, 竹林(죽림) 푸른 고데 새소리 더욱 설다.' 풀 끝에 이슬이 맺혀 있고 저녁 구름 지나갈 때, 대나무 숲 푸른 곳에서 들려오는 새소리가 더욱 서럽다.
'紅顔(홍안)' 붉은 얼굴. 보통 젊은 여자를 가리킴.
'薄命(박명)한 紅顔(홍안)이야 날 가트니 또 이실가.' 운명이 기구한 여자야 나 같은 사람이 또 있을까.
지위 탓. 까닭.
'아마도 이 님의 지위로 살 동 말 동 하여라'에 담긴 화자의 태도는 무엇인가? 임에 대한 원망
조선 후기부터 개화기에 이르는 동안, 주로 양반층의 부녀자들이 지은 가사로, 봉건적 규범 아래 속박된 여성의 삶의 고민과 정서를 호소하는 내용이 주를 이루는 가사문학을 무엇이라고 하는가? (규원가는 현재 전하는 가장 오래된 이것이다.) 내방 가사(규방 가사)
이 작품의 주제를 말해 보시오. 봉건 사회에서 겪는 부녀자의 한(恨)
Created by: begin92